'악플의 밤' 설리 "마약? 범법행위는 안해. 노브라는 편해서"

 
 
기사공유
설리./사진=JTBC2 캡처

설리가 마약 관련 악플을 읽으며 “범법 행위는 저지르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설리는 21일 오후 방송된 JTBC2 새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 자신의 악플을 직접 읽었다.

이날 '너네 마약 하면 동공 커지는 거 아냐. 설리 동공 봐라. 딱 약쟁이다'는 내용의 악플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설리는 "노 인정"이라고 답했다. 또한 "저는 범법 행위는 저지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날 설리는 한때 논란이 불거진 '노브라'도 언급했다. '기승전 노브라. 그냥 설꼭X'라는 악플이 등장한 것. 설리는 "이건 어그로 끌려고 한 건 아니다. 제가 편해서 한 거다"고 이유를 밝혔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51하락 8.3514:34 10/23
  • 코스닥 : 657.88상승 1.9714:34 10/23
  • 원달러 : 1173.00상승 3.314:34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4:34 10/23
  • 금 : 58.95하락 0.4314:34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