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무스펙 아들' 논란 해명 "학점 3.29·토익 925점"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숙명여자대학교에서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와 꿈'을 주제로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무스펙 취업’ 아들 언급이 논란되자 스펙을 정정하며 해명에 나섰다.

황대표는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스펙 쌓기만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학생들의 고정관념을 깨고 조금만 눈을 돌리면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는 다양한 방법과 길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며 "그런 마음에서 가볍게 제 아들의 사례를 들었는데 여러 설왕설래가 있었다. 아들의 학점과 토익점수를 언급한 것에 방점을 두고 여러 이야기가 있었던 것 같다"며 해명했다.

황 대표는 아들의 학점은 3.29점, 토익(TOEIC)점수는 925점으로 정정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사진=황교안 페이스북 캡처

지난 20일 황 대표는 정치외교학 전공을 지망하는 숙명여자대학교 1학년 학생들을 만난 자리에서 아들을 소개했다. 그는 “요즘 말하는 스펙 하나도 없다. 학점도 엉터리라 3점도 안 되고 영어는 좀 해서 (토익) 800점 정도 되는데 다른 스펙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 졸업 후 15개 회사에 원서를 냈는데 10개 회사 서류심사에서 떨어졌다”면서 “그런데 다섯 군데는 다 최종합격했는데 아주 큰 기업들이더라”며 이 청년이 대기업에 합격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나중에 그 친구한테 어떻게 된 것이냐고 알아보니 고등학교 때 특성화된 역량을 쌓았더라”며 “고등학교 다니면서 영자 신문반 편집장을 했고, 동생과 같이 장애 학생들과 비장애 학생들이 인터넷으로 친구 맺기 하는 걸 도와 보건복지부장관 상도 받고, 대학 다닐 때 조기축구회를 만들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기업에서 사람을 면접으로 심층심사해보니까 (합격이) 되더라”라며 “그 청년이 바로 우리 아들이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무스펙 취업' 아들 언급이 논란이 되자 정치권에선 공감되지 않는 이야기라며 비난이 쏟아졌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대학생들이 황 대표 아들처럼하면 대기업 취업을 할 수 있다는 얘긴가요? 공감하시나요?"라는 글과 황 대표 특강 기사 링크를 함께 올렸다. 박범계 의원도 트위터에 황 대표 특강 기사를 게재하면서 "확실히 다르다. 보편성이랄까 이런 면에서…"라는 글을 썼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황 대표가 자신의 아들이 스펙도 안 되는데 KT에 합격했다는 사실을 밝혔다"며 "올해 3월 KT 새노조는 황 대표 아들의 부정채용 의혹을 제기했는데, 황 대표의 말이 사실이라면 부정채용 의혹이 사실에 가깝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72상승 4.2711:10 11/14
  • 코스닥 : 663.63상승 1.7811:10 11/14
  • 원달러 : 1169.80상승 211:10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1:10 11/14
  • 금 : 61.48하락 0.6811:10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