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도피' 한보그룹 정한근, 국내 송환… 곧바로 검찰 수사

 
 
기사공유
해외 도피 중이던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의 넷째 아들 정한근씨(64)씨가 두바이에서 체포돼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송환되고 있다. /사진=뉴스1

해외 도피 21년 만에 체포돼 송환 중인 정한근(64)씨가 도착 후 바로 검찰 수사를 받는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의 넷째 아들인 정씨는 파나마에서부터 브라질, 두바이를 경유하던 중 두바이에서 체포돼 이날 오후 1시20분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송환됐다. 정씨는 바로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로 호송돼 도피 경로 등 관련 수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정씨는 1997년 11월 한보그룹 등이 부도가 나면서 국세청 등이 한보그룹 일가의 재산을 압류하려 하자 자신이 대표이사로 있던 동아시아가스 회사 자금 3270만 달러(한화 약 380억원)를 스위스 비밀계좌로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그는 동아시아가스가 보유하던 러시아 회사 주식을 다른 러시아 회사에 5790만 달러에 팔았으나 이를 숨기고 페이퍼 컴퍼니에 2520만 달러에 판 것처럼 꾸며 허위 신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당시 동아시아가스 기획부장이었던 A씨도 공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정씨는 1998년 한보철강 비리 의혹이 불거진 후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잠적한 뒤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였다. 검찰은 공소시효를 감안해 2008년 9월25일 정씨의 신병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재산 국외 도피 및 횡령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검찰은 에콰도르에 머물던 정씨가 이달 18일 파나마행 비행기로 출국 예정이라는 사실을 에콰도르 당국에게 통보받고 파나마 이민청과 해외 공조기관의 협조를 받아 국내 송환 절차를 진행했다.

정씨는 국세 294억원도 체납한 상태다. 정씨의 아버지 정태수(96) 전 회장 역시 2127억원의 국세를 체납했으며 이사장으로 있던 강릉 영동대 교비 72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항소심을 받던 중 2007년 출국해 행적을 감췄다.

한편 검찰은 정씨를 조사하고 이르면 23일 오후 수사경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