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가]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야외 테라스 오픈 ‘치얼스 나잇’ 선봬

 
 
기사공유
JW 메리어트 동대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스퀘어 서울이 여름밤 도심 속 야외 테라스에서 파티를 즐길 수 있는 ‘치얼스 나잇’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치얼스 나잇’은 로비층에 위치한 ‘더 라운지’를 비롯해 11층에 위치한 루프탑 바, ‘더 그리핀’ 야외 테라스에서 즐길 수 있는 프로모션으로 스위스 출신 총주방장 미셸 애쉬만이 선보이는 5종의 카나페 플레이트와 세계적인 프리미엄 샴페인 3종 중 택 1병이 함께 제공된다.

‘더 라운지’와 ‘더 그리핀’ 공통 샴페인 메뉴로는 아카시아, 산사나무 흰 꽃의 아로마와 흰 과일류의 향이 밸런스를 이루는 프랑스산 샴페인, ‘페리에-주에 부륏(Perrier-Jouët Brut)’이 제공되며 ‘더 라운지’ 이용 시 레몬, 사과, 복숭아 등 풍부한 과일향의 ‘앙드레 클루에 브륏 실버 나뛰르(Andre Clouet Silver Brut Nature)’ 중 택 1 가능, ‘더 그리핀’ 이용 시 ‘모엣 샹동(MOËT & CHANDON)’ 중 택 1이 가능하다.

또한, 카나페 메뉴로는 캐비아가 올려진 ▲훈제 연어 무스, 아보카도와 허브의 일종일 딜과 라보쉬를 더한 ▲참치 타르타르, 벌꿀과 주키니를 더한 ▲리코타 치즈, 이탈리아식 소시지인 ▲코파, 및 갈릭과 타임으로 마리네이드한 ▲올리브가 제공된다.

특히, ‘더 그리핀’에서는 샴페인과 카나페 이외에도 시그니처 칵테일과 300여 종이 넘는 와인 리스트는 물론, 싱글 몰트위스키 실렉션 및 20가지 시가 컬렉션을 갖추고 있다.

이용 가능 시간은 ‘더 라운지’ 오후 6시 ~ 오후 10시까지, ‘더 그리핀’ 오후 5시 ~ 오후 8시까지이며 가격은 14만원(세금 및 봉사료 포함) 부터 16만 5000원(세금 및 봉사료 포함)이다. 단, 샴페인 종류에 따라 가격이 상이하다.

자세한 문의 및 예약은 더 라운지, 더 그리핀에서 가능하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