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워요 토레스"… 사간 도스, 은퇴 토레스에 감사 인사

 
 
기사공유
사진=사간 도스 홈페이지

일본 프로축구 J1리그 사간 도스의 페르난도 토레스(35)가 공식 은퇴를 선언한 가운데 사간 도스도 홈페이지 메인화면에 토레스를 올리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23일 사간 도스 홈페이지 메인화면에는 토레스가 동료들과 여러 사진과 함께 'Gracias Fernando'(감사합니다. 토레스)라는 문구를 게재했다.

이날 토레스는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의 컨디션으로 축구에 임할 수 없다면 축구 인생을 끝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은퇴 결정을 공식 발표했다.

토레스는 오는 8월23일 빗셀 고베와 리그 경기에서 고별전을 치룬다. 고베에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다비드 비야 등 스페인 국가대표에서 함께 뛴 동료들이 뛰고 있다.

토레스는 “일본에서 오랜 친구인 이니에스타 그리고 월드컵에서 함께 싸워온 비야와의 맞대결을 할 수 있어 이날을 마지막 경기로 정했다”면서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생각 뿐”이라고 말했다.

토레스는 1984년생으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해 17살이던 2001년 1군에 데뷔했다.

이후 리버풀, 첼시(이상 잉글랜드), AC밀란(이탈리아) 등을 거치며 활약했고 2015~2016시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복귀한 뒤 지난해부터 일본 J1리그의 사간 도스로 이적했다.

특히 2007년부터 2011년까지 리버풀 소속으로 142경기에 나서 81골을 터뜨리며 최고 반열 자리에 올랐다. 2010년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우승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는 2008년과 2012년 2연패를 달성하는 등 전성기를 지냈다.

하지만 일본 진출 후 이렇다 할 활약상을 보여주지 못했다. 지난 시진에는 17경기 3골에 그쳤고 올 시즌은 11경기 무득점을 이어가고 있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92하락 18.9518:03 07/17
  • 코스닥 : 666.28하락 8.1418:03 07/17
  • 원달러 : 1181.30상승 3.718:03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8:03 07/17
  • 금 : 64.58하락 0.6418:03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