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도끼, 111만원 팬들에게 뿌린 사연은?

 
 
기사공유
도끼 111만원 뿌리는 모습. /사진=도끼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도끼가 공연 도중 팬들에게 돈을 뿌렸다.

도끼는 지난 2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나는 내 사람들에게 항상 돌려준다”며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은 지난 22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일리네어 콘서트에 참석한 도끼의 모습이 담겼다.

도끼는 빈지노가 ‘boogie on&on’을 부르는 무대에서 갑자기 주머니에 손을 넣더니 현금을 빼들었다. 이어 지폐를 센 후 팬들에게 뿌렸다.

그는 SNS에 현금 111만원을 뿌렸다고 작성했다. 도끼는 자신에게 많은 사랑을 주는 팬들에게 보답의 의미로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도끼는 일리네어 레코즈·앰비션 뮤직 멤버들과 전국 투어 중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