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중 9명 도시 거주… 개발허가는 경기 화성이 가장 활발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과 탈도시화 현상에도 도시지역으로 인구가 몰리는 ‘도시화 추세’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발표한 ‘2018년 도시계획현황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주민등록상 총인구 5182만명 중 도시 거주 인구는 91.8%인 4759만명으로 집계됐다.

용도지역으로 지정된 우리나라 국토 면적 10만6286㎢의 약 16.7%(1만7789㎢)에 우리 국민 10명 중 9명이 살고 있는 셈.

그동안 우리나라 도시 인구비율은 1970년 50.1%를 기록한 이래 1980년 68.7%, 1990년 81.9%, 2000년 88.3%, 2019년 91.8%로 증가 추세다.

도시지역의 면적도 점차 커졌다. 전년과 비교하면 도시지역 지정면적은 주거지역(14.0㎢), 상업지역(3.7㎢), 공업지역(16.6㎢), 녹지지역(11.8㎢) 등이 모두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8만8497㎢는 농림지역 4만9351㎢(46.5%), 관리지역 2만7223㎢(25.6%), 자연환경보전지역 1만1923㎢(11.2%) 등 순으로 집계됐다.

또 전년 대비 관리지역(42.9㎢), 농림지역(5.4㎢)은 증가했다. 반면 자연환경보전지역은 충남 홍성(32.3㎢↓), 강원 철원(12.7㎢↓) 등에서 진행된 도시·군관리계획 재정비에 따른 변동으로 24.4㎢ 감소했다.

한편 지난해 개발행위허가는 30만5214건(2256㎢)으로 전년(30만5201건)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건축물의 건축’이 18만6683건(61.2%)으로 가장 많고 ‘토지형질변경’ 8만1,392건(26.7%), ‘토지분할’ 2만7732건(9.1%), ‘공작물의 설치’ 8583건(2.8%), ‘물건적치’ 481건(0.2%), ‘토석채취’ 343건(0.1%) 등 순이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7만9254건(401㎢)으로 가장 많고 경북 3만1085건(363㎢), 전남 2만8567건(244㎢) 등이다.

시·군·구별로 살펴보면 경기 화성시 1만7859건(44.4㎢), 강화군 5657건(10.5㎢) 청주시 5523건(28.5㎢), 양평군 5518건(5.9㎢) 순으로 개발행위허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3.34하락 1.0218:03 07/22
  • 코스닥 : 674.78상승 0.7218:03 07/22
  • 원달러 : 1178.30상승 3.818:03 07/22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3 07/22
  • 금 : 61.55하락 0.5918:03 07/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