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브랜드 공동 품질관리 강화

 
 
기사공유
서울 강남의 한 힐스테이트 아파트. /사진=김창성 기자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아파트브랜드 ‘힐스테이트’의 품질관리 강화에 나선다.

24일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브랜드에 대한 7대 품질기준 매뉴얼을 자체 제작해 실천하는 것은 물론, 브랜드 공동 사용을 위한 ‘공동협의회 및 실무협의회’를 만들어 프로세스를 관리한다.

양사의 이런 노력은 지난 2014년 9월부터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하는 아파트를 시작으로 힐스테이트 브랜드를 공동 사용하게 되면서 시작됐다.

양사는 경영진을 중심으로 한 브랜드 공동 협의회와 실무자를 중심으로 한 실무협의회를 만들어 보다 세밀하게 브랜드 관리를 실시 중이다.

특히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힐스테이트 품질을 동일하게 관리하기 위해 7대 브랜드 품질기준 매뉴얼도 제작했다.

7대 브랜드 품질기준 매뉴얼은 브랜드 관리부터 수주 관리, 설계 관리, 분양 관리, 시공 관리, 마감재 관리 및 사후관리(A/S)까지 7개의 항목으로 나눠 주택사업 전 과정에서 표준화한 품질을 관리한다.

품질기준 매뉴얼을 보면 시공 품질 부분의 세대 내 욕실 타일 줄눈의 모양과 색상까지도 세밀하게 규정한다. 준공 이후에도 준공 연차별 특화서비스 계획을 수립하고 실제 이행 여부(A/S 품질관리)까지도 관리한다.
힐스테이트 브랜드 로고.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힐스테이트 상품 및 서비스의 품질 강화를 위해 CS센터를 통합 운영하며 브랜드 서비스도 표준화했다. 입주초기 현장 고객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고객접점(MOT)팀을 입주개시 시점부터 입주 후 90일까지 운영, 입주 초기에 발생하는 하자를 신속 해결한다. 또 고객관리시스템(VOC) 일일 모니터링을 통해 고객응대에도 활용한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런 체계적이고 철저한 브랜드 품질 관리 덕분에 힐스테이트 브랜드아파트가 올해 브랜드 평판에서 1위를 차지(한국기업평판연구소, 건설회사 브랜드 30개 빅데이터 분석결과)했다고 강조했다.

양사 관계자는 “올 4월 새롭게 브랜드 리뉴얼을 마친 힐스테이트는 동종업계 최초로 주거공간을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 규정하고 브랜드 관리 및 서비스를 더욱 철저히 하고 있다”며 “라이프스타일 리더가 제공하는 차별화한 명품 주거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앞으로도 양사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1.93하락 1.7318:01 07/19
  • 금 : 62.14하락 1.0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