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다논, 얼려 먹는 100% 그릭 요거트 ‘그릭 프로즌’ ‘통팥 맛’ 새로나왔어요

 
 
기사공유
요거트 전문기업 풀무원다논(대표 정희련)이 여름철 인기 건강 간식으로 사랑받아 온 얼려 먹는 100% 요거트 제품 ‘풀무원다논 그릭프로즌’이 2019 여름 신제품 ‘통팥 맛’ 을 출시했다. 

‘딸기 맛’, ‘바닐라 맛’ 제품에 추가된 ‘통팥 맛’을 통해 더 폭넓은 연령대 소비자층이 즐길 수 있는 여름 간식을 선보여 무더위 여름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풀무원다논의 ‘그릭프로즌’은 출시 이후 ‘100퍼센트 요거트’를 얼려 먹는 컨셉으로 건강한 여름 간식을 선도해온 제품이다. 

부드럽고 진한 풍미의 그릭스타일 요거트만 그대로 담아 그대로 얼려 먹는 요거트로 다논의 100년 발효 기술이 만들어낸 그리스 크레타 섬 유래 그릭 유산균이 냉동 상태에서도 살아 있어 장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일석이조 제품이다. 24시간 냉동 보관해도 너무 단단하게 얼지 않아 쉽게 떠먹을 수 있다.


이번 신제품 ‘통팥 맛’은 100% 국산 팥을 사용한 제품이다. 풀무원다논은 그릭 요거트의 맛을 한국인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다년간의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최근 각광받고 있는 팥 트렌드를 요거트에 접목시켰다. 

그 결과, 그릭 요거트의 부드럽고 진한 풍미에 100% 국산 팥 알갱이의 달콤함과 씹는 맛까지 더해진 ‘풀무원다논 그릭프로즌’ ‘통팥 맛’이 탄생하였다. 기존 ‘딸기 맛’와 ‘바닐라 맛’ 제품이 아이들과 젊은 층이 주요 타겟이었다면, 이번 제품은 더 폭넓은 연령층으로 확장되어 다양한 소비자들의 더 다양해진 입맛을 충족할 계획이다.

풀무원다논 그릭 브랜드 담당자는 “최근 디저트 제품에 유행하는 ‘팥’ 맛의 프로즌 제품 라인업 추가로 더 넓은 연령층의 입맛까지 사로잡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와 선호도를 적극적으로 신제품에 반영하여,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는 맛있고 영양가 높은 요거트를 개발, 생산하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풀무원다논 그릭프로즌’은 ‘통팥 맛’, ‘바닐라 맛’, ‘딸기 맛’까지 3종으로 전국 대형마트와 슈퍼마켓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올해도 여름 시즌 한정 제품으로 판매되며 6개입 1세트 4,880원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92하락 18.9518:03 07/17
  • 코스닥 : 666.28하락 8.1418:03 07/17
  • 원달러 : 1181.30상승 3.718:03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8:03 07/17
  • 금 : 64.58하락 0.6418:03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