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비정규직 고용구조 개선기업 선정

 
 
기사공유
정원재 우리카드 대표. / 우리카드 제공
우리카드는 정규직 직원이 6년새 3배 가까이 증가해 이 같은 고용구조 개선에 대한 사례를 공유했다고 24일 밝혔다.

우리카드는 지난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9년 비정규직 고용구조 개선 지원단’ 발대식에서 신세계조선호텔과 함께 사례 발표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날 발표를 맡은 허연욱 우리카드 전무는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정규직 중심의 안정적인 인력 운용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파견업체 소속 직원 180명을 직접 고용하는 것은 물론 신입사원 공채 등으로 정규직을 꾸준히 늘렸다"며 "그 결과 정규직 직원은 2013년 286명에서 올해 729명으로 3배 가까이 늘었다"고 말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기존 숙련된 인원의 이탈을 막고,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인사 정책에 발맞춰 비정규직 제로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정규직 고용과 인사에 대한 원칙을 마련해 지속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1년부터 운영한 '비정규직고용구조 개선 지원단'은 그동안 비정규직을 많이 활용하는 사업장에 대한 실태 조사와 고용구조 개선을 위한 지도·자문, 법·제도개선 방안 마련 등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