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금융권 대출 받아도 신용점수 덜 깎인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오는 25일부터 상호금융과 보험사, 카드사 등 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는 소비자에 대한 신용점수와 등급 하락 폭이 줄어든다.

금융위원회는 24일 상호금융과 보험, 카드, 캐피털사 대출 이용자에 대한 개인신용평가상 불이익이 줄어든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금융위가 지난해 1월 발표한 ‘개인신용평가체계 종합 개선방안’의 후속 조치다.

지금까지 소비자들이 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으면 신용점수와 등급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업권별 대출 시 신용등급 하락폭을 보면 은행은 0.25이지만, 상호금융과 보험, 카드·캐피털은 각각 0.54와 0.86, 0.88이 하락했다. 카드와 캐피털사에서 대출을 받으면 신용등급이 은행보다 3배 이상 하락하는 셈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신용위험을 반영하는 대출금리를 고려하지 않고 2금융권을 이용했다는 이유만으로 하락폭을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문제가 있었다”며 “중도금 대출·유가증권 담보대출 등 업권간 신용위험 차이가 거의 없는 대출에도 차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앞으로 금융당국은 신용평가사가 2금융권 대출 이용자에 대해 신용점수·등급을 산출할 때 대출의 특성을 평가에 반영하고 신용위험을 세분화한다. 개인신용평가 모형에서 소비자가 이용한 금융업권의 반영비율을 낮추고 대출금리의 반영비율을 높인다.

이에 따라 2금융권 대출을 받아도 낮은 금리를 적용 받은 소비자는 신용점수와 등급하락 폭도 상대적으로 작아질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는 상호금융·보험·카드·캐피털 이용자 총 94만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33점 상승하고, 이중 46만명은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1월 저축은행권에서 먼저 시행되면서 총 68만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65점 상승했고 이중 40만명은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올라간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 신용평가사 및 금융회사의 개인신용평가 체계의 정확성과 공정성 등을 높여 나가기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고, 통계 검증 등을 통해 개인신용평가 모형의 대출금리 반영비율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모형의 정확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