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허리 뒤로 젖힐 때 아픈 척추전방전위증, "무릎 사이에 베개"

 
 
기사공유
척추 뼈 뒤에는 고리처럼 생긴 관절 돌기가 위아래 뼈를 고정하는 역할을 하는데, 이 부분이 손상돼 위쪽 척추뼈가 아래쪽 척추뼈 전방으로 밀린 상태를 척추전방전위증이라고 한다. 척추뼈가 정상적인 정렬을 벗어나면서 척수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선천적으로 척추분리증이 있거나 외상 혹은 허리에 무리가 가면 생기기도 하지만 주로 퇴행성 변화로 발병한다. 노화로 인해 디스크는 물론, 척추 주변의 근육과 인대, 관절 등이 약해지면서 척추뼈를 제대로 잡아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정형외과 전문의 신재흥 원장은 “척추전방전위증은 대표적인 퇴행성 허리 질환 중 하나이기에 40대 이상 중장년과 노년층에서 많이 나타난다”며, “허리와 다리 통증이 주요 증상이기에 허리디스크로 생각하기도 하는데, 다른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도 많고 증상이 매우 심하면 엉덩이나 하지 마비를 유발할 수도 있기에 불편함이나 통증이 있으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적기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질환이 생기면 허리를 뒤로 젖히거나 앉았다가 일어설 때 요통이 발생한다. 오래 서 있거나 많이 걷고 나면 엉덩이와 다리가 저리고 터질 것 같은 통증이 나타나고, 무릎 밑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척추뼈가 어긋난 상태이기에 허리를 바르게 편 상태에서 손으로 척추뼈를 만지면 특정 부위가 툭 튀어나온 것이 느껴지기도 한다.

초기에는 약물치료나 보조기 착용 등의 비수술적 치료를 하지만, 통증이 심하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신경 관련 증상이나 통증이 매우 심하거나 힘이 빠지는 증세가 나타나면 긴급 수술을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

한편 척추전방전위증 환자는 바로 누우면 통증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옆으로 누워서 자는 것이 좋고 이때 무릎 사이에 베개를 끼워 다리와 어깨 높이를 비슷하게 유지하면 통증 감소에 효과적이다.

또한 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바른 생활 습관이 필요하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거나 갑자기 무거운 물건을 드는 등 허리에 무리가 가는 행동은 자제하고, 허리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61하락 3.6209:09 11/15
  • 코스닥 : 661.52하락 1.7909:09 11/15
  • 원달러 : 1168.70하락 109:09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09:09 11/15
  • 금 : 62.47상승 0.9909:09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