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불참에 과방위 또 개점휴업… 쌓인 법안만 800건

 
 
기사공유
/사진=뉴스1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가 지난 4월17일 이후 70여일 만에 상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었지만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전원 불참하면서 아무런 소득 없이 회의를 마쳤다.

24일 과방위는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4월17일 KT 아현화재에 대한 청문회를 실시한 이후 70일 만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여야간 의견 차이가 없는 비쟁점법안 61건이 상정됐다. 블록체인산업발전법과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기초과학발전법 등이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으면서 법안 의결을 위한 여야간 ‘대체토론’이 이뤄지지 못했다. 회의를 주재한 노웅래 과방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을 제외하고는 바른미래당 등 타 야당에서 회의에 참석해 대체토론을 진행하고 법안 의결을 갈 수도 있겠지만 여야 화합과 민생을 위한 생산성 있는 토론을 위해 한국당이 국회에 복귀했을 때 토론을 진행하고 법안을 의결하도록 하자”고 제안했고 의원들이 이에 따르면서 회의는 소득없이 끝났다.

과방위는 올해 전체회의를 단 6번 개최했다. 이중 청문회 시일 의결 등 단순 의결사항을 위한 회의를 제외하면 실제 법안을 상정하거나 현안 보고를 받는 등 제대로 일한 전체회의는 3~4회에 불과하다. 과방위가 처리하지 못하고 쌓아둔 법안도 800건이 넘는다.

특히 과기정통부 산하 연구기관의 보안관리에 심각한 허점이 드러났고 코오롱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연구윤리 부분에서 과기정통부의 관리 책임이 지적되지만 정작 과기정통부를 감시해야 할 과방위는 ‘개점휴업’ 상태다.

발의된 법안을 심사하는 ‘법안심사소위원회’도 올해 5회 밖에 열리지 않았다. 법안소위에서 현재 업계의 최대 현안이 합산규제 관련 법안 등이 계류돼 있지만 해당 내용은 6개월 가까이 제대로 된 논의가 한번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노웅래 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마치면서 “원내 협상이 되지 않아 본회의가 열리지 않는 것은 어쩔수 없다 하더라도 과방위 상임위는 일하는 상임위 되도록 여야가 모두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며 “총선 전까지 민생 현안이나 일자리를 위한 법률 등 비쟁점 법안을 최대한 처리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국회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8:01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8:01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8:01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8:01 07/16
  • 금 : 65.22하락 0.66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