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욱 측 “소송 진행 중인데… H.O.T. 콘서트 개최 소식 당혹스럽다”

 
 
기사공유
그룹 H.O.T. /사진=솔트이노베이션 제공

1세대 아이돌 그룹 H.O.T.(highfive of teenagers)가 오는 9월 콘서트 개최를 예고한 가운데 이들과 상표권 분쟁 중인 김경욱 대표 측이 당혹감을 드러냈다.

H.O.T. 측은 24일 하이파이브 오브 틴에이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는 9월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소식을 전하는 동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지난해 10월 잠실 주경기장에서 열린 콘서트 모습이 등장하며 "넥스트 메시지, 2019년 9월"이라는 글을 통해 9월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연기획사 솔트이노베이션 측은 “팬들의 지속적인 요청에 힘입어 다시 한번 콘서트를 열게 됐다. 마음을 한데 모은 멤버들은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설 것”이라고 설명했따.

H.O.T.는 지난해 10월 잠실 주경기장에서 17년 만의 단독 콘서트를 개최해 화제를 모았다. 이틀간 총 8만명의 팬들을 운집시킨 H.O.T.는 1세대 최고 아이돌 그룹의 면모를 과시했다.

그러나 상표권 문제를 아직 해결하지 못한 만큼 공연까지 넘어야 할 문제들이 많다. H.O.T. 측은 'H.O.T.' 이름을 두고 김경욱 전 SM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상표권 분쟁 중이다.

앞서 김경욱 전 대표는 H.O.T.라는 명칭의 상표권을 소유하고 있다며 로열티 지불 등을 요구했다. 특히 H.O.T.가 지난해 콘서트를 개최했을 당시 콘서트 주최사 솔트이노베이션 등을 상대로 상표권 침해 금지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당시 H.O.T.의 공연 기획사 솔트이노베이션이 특허심판원에 청구한 H.O.T.의 상표 등록 무효 심판은 4건 모두 기각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 H.O.T가 콘서트 소식을 발표함에 따라 김 전 대표는 당혹감을 드러냈다. 24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김 대표 측 법무대리인은 “H.O.T. 로고, 팀 명칭까지 현재 소송 중인 단계다. 그 쪽에서 우리 상표권이 무효라고 소송을 걸었는데, 지난주 금요일에 모두 기각됐다. 소송은 이제 시작 단계다. 새로운 콘서트를 하면 당연히 추가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상표권 무효 소송이 다 기각되니까 자신들의 입장이 정당한 것처럼 일단 홍보를 시작하는 것 같다. 우리 쪽은 민사는 물론 형사 고소도 해놓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