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비판한 오신환 “무리한 주장 멈추고 국회 정상화 위해 돌아오길”

 
 
기사공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오른쪽).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24일 여야 3당 원내대표의 국회 정상화 합의문에 대해 무효를 선언했다, 이와 관련해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 직후 "오랜 시간 어렵게 교섭단체 간 합의가 이뤄져 국회 정상화가 성공할 것으로 기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의 전향적인 입장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하루빨리 국회가 정상화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일부 상임위와 인사청문회에만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 얘기를 하면 국회는 또다시 파행으로 가게 된다. 저는 한국당이 무리한 주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국회가 제대로 정상화될 수 있게 조속히 국회로 돌아오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추가 협상)계획은 없지만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 원내대표와 다시 논의해 조속히 한국당도 (국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