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합의서 뒤집은 한국당, 국회정상화 향한 민심 배반”

 
 
기사공유
이낙연 국무총리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69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 추경안 시정연설을 하는 가운데 우측 자유한국당 의석이 비어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여야 3당 원내대표의 국회정상화 합의가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추인이 불발된 것과 관련해 "국회정상화를 바라는 국민의 여망을 정면으로 배반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이낙연 국무총리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이 끝난 직후 "합의서를 작성한 것을 뒤집는다는 것은 예상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최선을 다했는데 자유한국당 안에서 나 원내대표의 합의를 부정하는 그런 행위는 민심을 거스르며 정상화를 바란 국민의 여망을 정면으로 배반하는 행위"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국당 내부에서 패스트트랙이나 518 진상규명특별법에 대해 이견이 많았다고 한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5·18 특별법은 이전 원내대표들 간의 합의정신 연장선에 있기 때문에 관련이 없다. 패스트트랙에 관해서는 서로의 입장을 조율하고 절충하는 정신이 있었기 때문에 합의와 절충, 타협 이런 것으로 진행돼야 하는데 의회주의에 대한 몰이해이자 전면부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 원내대표는 추가협상 가능성에 대해 "저쪽 상황이 먼저 정리가 된 후 판단할 문제인 것 같다. 우리는 말씀드린 대로 법적 정상화의 길을 이미 시작했기 때문에 모든 상임위와 소위활동에 정상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3.34하락 1.0218:03 07/22
  • 코스닥 : 674.78상승 0.7218:03 07/22
  • 원달러 : 1178.30상승 3.818:03 07/22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3 07/22
  • 금 : 61.55하락 0.5918:03 07/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