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 보상금 40조 풀린다… 주민 반발은 ‘산 넘어 산’

 
 
기사공유
3기신도시로 지정된 부천 대장지구 일대. /사진=김창성 기자
경기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등 3기신도시 후보지가 이르면 오는 10월쯤 지구로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공공주택지구 지정은 택지개발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절차로 사업인정을 받아 사업시행자가 토지보상을 시작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내년 수도권에 예정된 40조원에 달하는 토지 보상금의 향방에도 높은 관심이 점쳐진다.

현재 해당 사업지는 공청회 등을 통한 주민공람·공고 절차를 마치고 환경영향평가, 광역교통영향평가 등 택지개발계획과 관련한 서류를 작성해 제출을 앞둔 것으로 전해진다.

이 절차가 끝나면 중앙도시계획위원회와 주택정책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택지지구 지정이 진행될 전망이다.

사업지구 지정을 마치면 협의보상이 본격화된다. 이들 사업지구는 여의도 면적(2.9㎢)의 7.8 배가 넘는 22.73㎢로 이곳에서 풀리는 토지보상금만 수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고양 창릉지구, 부천 대장지구 등 나머지 수도권 3기신도시도 택지 지구 지정과 보상협의에 들어갈 예정이라 수도권 주변에는 총 40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3기신도시 지정에 대한 해당지역과 인근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센 만큼 실제 보상 절차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92하락 18.9515:30 07/17
  • 코스닥 : 666.28하락 8.1415:30 07/17
  • 원달러 : 1181.30상승 3.715:30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5:30 07/17
  • 금 : 64.58하락 0.6415:30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