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울한 경기전망, 소비자심리 두달 연속 악화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소비자심리가 두 달 연속 악화됐다. 대내외 악재로 경기둔화가 지속되면서 경기를 바라보는 전망도 비관론이 지속됐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6월 소비자동향조사'를 보면 이번 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5로 전월 대비 0.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CCSI는 소비자들이 경기를 어떻게 체감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2003~2018년 장기평균을 기준값 100으로 삼아 산출된다. 이 수치가 100을 밑돌면 장기평균보다 소비자심리가 낙관적임을 의미한다.

이로써 CCSI는 2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11월 95.7까지 떨어졌던 CCSI는 올해 4월 101.6까지 상승하며 100을 넘어섰지만 한 달 만인 지난 5월 97.9를 기록하며 다시 90대로 떨어졌다.
 
경제상황 인식도 나아지지 않았다. 경기 부진과 고용지표 악화 등의 영향으로 취업기회전망 지수는 79로 한 달 전보다 1포인트 더 내려갔다.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하락세다.

가계 재정상황에 대한 인식은 대체로 답보 상태다. 이달 현재생활형편(91)과 생활형편전망(92), 가계수입전망(97) 지수는 지난달 2~3포인트씩 하락한 수준에서 모두 제자리걸음했다. 현재와 비교한 6개월 뒤의 전망을 나타내는 소비지출전망 지수만 1포인트 하락한 108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108) 이후 가장 낮았다.

주택가격전망 지수는 97로 4포인트 뛰었다. 지난 4월부터 석달째 상승세다. 지수 기준으로 지난해 11월(101)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강남권을 중심으로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다소 회복된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65상승 4.418:01 08/21
  • 코스닥 : 615.96상승 8.9518:01 08/21
  • 원달러 : 1202.50하락 5.818:01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8:01 08/21
  • 금 : 59.24상승 0.8418:01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