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는 덜 받지만 5개월 연속 가격 뚝… 서울·경기 오피스텔 휘청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올 들어 전국 오피스텔가격이 5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과잉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2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1~5월 전국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5개월 연속 하락해 1억7780만원을 기록했다.

경기도는 지난 4월 대비 오피스텔가격이 0.14% 하락해 수도권에서 가장 큰 하락률을 기록했다. 전국 평균 하락률도 넘는 수준이다. 서울(-0.06%), 인천(-0.05%) 등도 오피스텔 가격이 하락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규제를 덜 받는 오피스텔 투자가 늘어나 공급도 증가했다”면서 “임대료와 매매가격이 동반 하락했지만 입지가 좋은 곳은 수요가 있어 양극화 현상이 심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