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회충, 여학생들이라 예민하다" 학교 교장 발언 논란

 
 
기사공유
고래회충 사진./사진=트위터

인천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고래회충이 발견돼 논란이 된 가운데 해당 학교 교장의 발언이 충격을 더하고 있다. 

25일 인천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인천 계양구의 한 여자고등학교 급식에 나온 생선에서 고래회충이 발견됐다. 

다행히 고래회충으로 배탈 등 이상 증세를 보인 학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해당 학교의 학생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급식 사진을 올리며 불만을 표출했다. 

특히 학교 교장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해당 학교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고래회충이 나와서 학생들이 화가 난 게 아니다. 학교의 대처가 매우 미흡했기 때문"이라며 "영양사, 조리사를 찾아가 기생충이 나왔다고 했는데 살코기라 하고 한 선생님은 '남고였으면 털고 그냥 먹었을 텐데 여고라 비주얼도 신경 쓴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정확히 교장이 '남학생들이었으면 툭툭 털고 먹었을텐데 여학교라 비주얼적으로 예민한 것 같다. 그래도 우리 영양사님 다른 학교에서도 탐내는 분이신데 고생하신 영양사 선생님께 박수(치라)'라고 이야기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논란이 확산되자 학교 교장은 이날 학생들에게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래회충은 아나사키스라고 불리는 생선 기생충으로 이에 감염되면 복통, 구토, 설사 증상 등이 나타난다. 다만 60℃로 1분 이상 가열하면 죽는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