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기술로 기회 잡겠다”

 
 
기사공유
/사진=네이버랩스

네이버가 기술개발 방향을 공개했다.

네이버의 선행기술 연구조직 ‘네이버랩스’는 25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래도시 ‘A-시티’기술개발에 집중 도전한다고 밝혔다.

이날 취임 후 첫 간담회를 가진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A-시티에 대해 “다양한 머신들이 도심을 스스로 이동하며 새로운 연결을 만들고 AI와 로봇이 데이터를 수집·분석·예측해 다양한 인프라가 자동화하는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석 대표는 이어 “도심을 고정밀 지도데이터로 통합하고 지능형 자율주행 머신을 구축할 것이다. 또 자연스러운 인터렉션 기술로 네이버와 연계된 정보·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네이버랩스

네이버는 자율주행과 관련된 분야를 상세히 설명하며 의지를 보였다. 백종윤 자율주행그룹 리더는 자율주행을 매핑·측위·인지·예측·계획이 모두 해결돼야 하는 종합예술로 묘사했다.

그는 “네이버랩스는 현재 딥러닝을 활용해 신속하게 지도를 제작하는 자동화 알고리즘 개발과 도로정보를 신속하게 지도에 반영하는 크라우드 소스 매핑 방식인 ‘어크로스’연구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랩스는 올해 안에 서울시내 왕복 4차선 이상의 주요 도로 2000㎞를 주행한 뒤 레이아웃 지도를 만들 계획이다. 또 국토교통부 임시운행 허가 차량을 추가해 실제 도로 위 다양한 상황에서 기술을 검증한다는 청사진도 공개했다.

/사진=네이버랩스

실내지도 개발에는 로봇 M1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M1X 가 투입된다. 네이버랩스는 기존 대비 제작단가가 낮으면서도 위치 정확도를 약 30%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석 대표는 “GPS가 통하지 않는 실내에서도 단 한장의 사진만 있으면 자신의 정확한 위치를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는 점이 핵심”이라며 “네이버랩스의 비주얼 로컬라이제이션 기술은 단연 글로벌 톱레벨”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랩스는 올해부터 실내 지도 개발에 나설 전망이다. 단기적으로는 사람이 지도측정 역할을 수행하지만 장기적으로는 MIT에서 개발한 4족보행 로봇 치타3와 미니치타가 활용될 전망이다. 이 밖에 네이버랩스는 로봇팔 엠비덱스의 허리파트 테스트 영상도 공개해 큰 호응을 얻었다.

석 대표와 백 리더는 “발달장애인을 위한 사회적 기업 베어베터와 협업할 것”이라며 “기술로 네이버의 서비스 공간을 재창조하고 궁극적으로 모든 공간을 네이버와 연결해 무한한 가능성을 만들어 내기 위해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5:32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5:32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5:32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5:32 10/15
  • 금 : 60.03하락 0.4115:32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