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 칠레 꺾고 1위로 8강행… 일본은 조별예선 탈락

 
 
기사공유
25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코파아메리카 조별예선 C조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우루과이의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왼쪽). /사진=로이터

우루과이가 에딘손 카바니의 결승골에 힘입어 ‘디펜딩 챔피언’ 칠레를 꺾고 8강 무대에 올랐다. 반면, 에콰도르와 무승부를 거둔 일본은 다른 조인 파라과이에 득실차에 뒤처지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우루과이는 25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코파아메리카 조별예선 C조 3차전에서 칠레에 1-0 신승을 거뒀다. 이로써 2승 1무 승점 7점을 기록한 우루과이는 2승 1패 승점 6점을 기록한 칠레를 제치고 C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칠레를 상대로 힘든 경기를 치렀던 우루과이는 후반 37분 조나단 로드리게스의 크로스를 받은 카바니가 환상적인 헤딩 결승골을 터뜨렸다. 결국 경기 종료까지 리드를 잘 지켜낸 우루과이가 조별예선 최종전을 승리로 장식하면서 조 1위에 오르게 됐다.

한편, 초청국으로 코파아메리카 대회에 나선 일본은 에콰로드와 무승부에 그치면서 조별 예선에서 탈락했다.

일본은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파아메리카 조별예선 C조 3차전에서 에콰도르에 1-1 무승부를 거뒀다.

일본은 전반 15분 에콰도르 골키퍼의 클리어링 이후 골문이 빈틈을 나카지마 쇼야가 공략하면서 득점에 성공했다. 주심은 VAR 판독 끝에 이전 상황이 오프사이드가 아니라고 판정하면서 골이 인정됐고, 일본은 이른 시간 한 골을 앞서게 됐다.

그러나 전반 35분 로베르트 아르볼레다의 강력한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힌 후 흘러나온 볼을 앙헬 메나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에콰도르가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두 팀은 후반전 들어 상대방의 골문을 지속적으로 노렸으나 좀처럼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결국 추가시간이 5분 주어진 상황에서도 추가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경기는 1-1로 마무리됐다. 1무 2패 승점 1점에 그친 에콰도르는 조 최하위에 그쳤으며 2무 1패 승점 2점, 득실차 –4를 기록한 일본은 B조 3위 파라과이에 득실차(-1)에서 밀리면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25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파아메리카 조별예선 C조 3차전에서 에콰도르에 1-1 무승부 이후 조별예선에서 탈락하면서 고개를 떨군 일본 축구 대표팀. /사진=로이터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5:32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5:32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5:32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5:32 10/18
  • 금 : 59.23상승 0.4315:32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