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이민우 폭로 "전진 센터 욕심에… "

 
 
기사공유
이민우 폭로.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그룹 신화의 이민우가 전진의 센터 욕심을 폭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신화의 이민우, 전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민우는 이날 “SM엔터테인먼트 시절 이수만 선생님이 ‘이 독무는 민우가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그룹 내 춤을 잘 추는 또 다른 멤버가 있지 않나. 그 멤버가 열등감이 있는 줄 몰랐다”며 전진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민우는 “전진이 내 파트에서 ‘민우형이 두 마디 추고 내가 나머지 두 마디를 추면 어떨까’라고 말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또 “멤버가 여섯 명이다 보니 피라미드 대형으로 안무를 짠다. 제가 맨 앞에 서면 제 옆 자리에 전진이 선다. 그런데 춤을 추다 보면 전진이 자꾸 내 옆으로 온다”고 덧붙였다.

이에 전진은 “제일 사랑하는 멤버가 있는데 당연히 붙게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5:33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5:33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5:33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5:33 07/23
  • 금 : 62.74상승 1.1915:33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