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배송, 본격 진출한 신세계… "첨단 물류센터로 시장 잡는다"

 
 
기사공유

김포시에 위치한 SSG닷컴 물류센터 네오./사진=임한별 기자
신세계가 드디어 새벽배송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최첨단 물류시스템을 앞세워 이커머스 시장 우위를 잡겠다는 각오다.


SSG닷컴 최우정 대표는 25일 경기도 김포시에 위치한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네오(NE.O)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울 지역 10개구를 대상으로 새벽배송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한 물류센터 네오는 SSG닷컴의 두번째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다. 지하 1층, 지상 5층에 연면적 4만3688㎡ 규모인 김포 온라인센터가 시간당 처리하는 주문건수는 약 2000여개다.


가공식품의 경우 40분이면 모든 배송준비를 마칠 수 있다. 이곳에서 하루에 처리되는 주문 건수는 모두 3만1000여 건으로 서울시 구로와 경기도 일산을 포함해 수도권 서부 권역을 담당하고 있다. 올 연말 3번째 네오가 김포시에 문을 열면 하루 8만건가량의 고객 주문을 처리할 수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네오는 주문에서 배송 준비까지의 전 과정 중 80%가 자동화로 진행한다. 고객 주문이 들어오면 중앙 관제시스템이 해당 차수에 나갈 배송 박스 총 숫자를 계산해 작업을 배정한다. 322개의 최첨단 고속 셔틀이 관제시스템이 배정한 숫자에 따라 쉴새 없이 움직여 상품을 준비하고 고속 슈트로 1층 배송센터로 전달된다.

그중에서도 상품이 작업자를 알아서 찾아오는 'GTP 시스템', 구매 빈도가 높은 상품 선별에 최적화한 'DPS', 상품을 알아서 정리하고 보관하는 '자동 재고관리 시스템', 신선·냉장·냉동 상품을 낮은 온도로 일정하게 유지시켜 신선도를 높이는 '콜드 체인 시스템' 등이 핵심이다.

최 대표는 "SSG닷컴의 자부심이 된 네오센터를 우리가 어떤 고민과 도전을 했는지 느꼈으면 한다"며 "한 발 앞선 물류 시스템과 차별화한 서비스로 온라인 배송시장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7.39상승 3.312:14 11/12
  • 코스닥 : 662.02상승 0.6512:14 11/12
  • 원달러 : 1164.60하락 2.212:14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2:14 11/12
  • 금 : 61.15상승 0.2712:14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