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더위에 늘어나는 음주, 요산 수치도 올라가요

 
 
기사공유
무더운 날씨에는 맥주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진다. 하지만 과한 음주는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맥주와 관련된 질환 중 하나가 통풍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8년 통풍으로 내원한 환자는 7~8월에 각 11만여 명 정도로 가장 많았다. 겨울철 환자가 8~9만 명인데 비해 많은 숫자로 여름에 통풍 환자가 늘어나는 것을 볼 수 있다.

통풍은 체내 요산 수치가 높아지면서 요산이 가시 돌기처럼 변해 관절과 관절을 싸는 막에 염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요산이 엄지발가락에 많이 쌓이기 때문에 발가락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고, 발목이나 무릎 등이 빨갛게 붓고 스치기만 해도 심하게 아픈 것이 특징이다.

정형외과 전문의 권혁빈 원장은 “알코올을 비롯해 붉은색 육류나 기름진 음식이 요산 수치를 올리는 원인이 되기에 과식이나 과음하는 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통풍 예방에 가장 좋다”며, “통풍은 통증이 심하다가 사라지기도 하는데, 증상이 악화되면 통풍성 관절염이나 통풍결절 등을 유발할 뿐 아니라 다른 전신성 대사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해 적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혈액순환 장애로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 유발하기도

과도한 음주는 혈중 콜레스테롤을 높이는데 이로 인해 혈액 순환이 잘되지 않으면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가 발병할 수 있다.

대퇴골두는 허벅지 중 골반뼈와 맞닿아 있는 둥근 부분이다. 이 부분에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으면 뼈조직이 죽는 괴사 현상이 나타나고 고관절 손상으로 통증의 원인이 된다.

만약 양반다리 자세를 하기 어렵거나 고관절 부위 및 엉덩이와 허벅지 사이가 뻐근하고 아프다면 이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초기에는 증상이 미미하지만 정도가 심해지면 보행에 어려움이 생기고 이로 인해 신체 균형까지 무너질 수 있다.

MRI로 검사가 가능하며 초기에는 약물이나 주사 등의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하나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있을 정도로 통증과 괴사 정도가 심하다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지나친 음주와 흡연은 피하고 원활한 혈액 순환과 고관절 건강을 위해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32하락 5.613:55 07/18
  • 코스닥 : 668.54상승 2.2613:55 07/18
  • 원달러 : 1177.30하락 413:55 07/18
  • 두바이유 : 63.66하락 0.6913:55 07/18
  • 금 : 63.23하락 1.3513:55 07/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