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해명 "하하, 내겐 완벽한 남편… 염려마시길"

 
 
기사공유
별 해명. /사진=별 인스타그램

가수 별이 남편 하하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일부 오해를 해명했다. 오늘(25일) 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하와 함께 찍은 두 장의 셀카를 공개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편안한 옷차림으로 귀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여전히 풋풋하면서도 애정이 넘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별은 사진과 함께 "나는 남편 흉을 봐도 밤새도록 할 수 있고, 남편 칭찬을 해도 밤새도록 할 수 있다. 우린 그렇게 지극히 현실적이고 평범한 부부"라며 "누가 뭐래도 저에게는 제일 고맙고 제일 소중한 사람이 내 남편이다. 우리 하동훈 씨가 술을 가끔 과하게 드시는것말곤 정말 완벽에 가까운 남편이자 아빠"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또한 별은 "직업이 직업인지라 방송이나 인터뷰를 하다 보면 제가 한 말, 제가 한 행동이 처음부터 끝까지 보여지는 게 아니라 어떠한 단면만 보여질 때가 있어서 때론 걱정하시는 분들도 계시는 것 같아 말씀드린다. 저 그렇게까지 속 썩으며 살고 있지 않다. 그러니 염려 말아달라"면서 "많은 사람 앞에 서는 사람은 뱉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조심스럽고 신중해야 함을 알기에 저도 남편도 늘 지혜로운 사람이 되고자 노력한다. 때론 방송을 재미있게 하려다 보면 표현이 과해질 때가 있다. 조금 더 신중하게 하며 조심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 그려진 김종국, 김종민과 만난 하하와 별 부부의 모습에 대한 피드백으로 보인다. 별은 "한참 활동하려던 찰나 덜컥 찾아온 셋째 임신 소식에 기쁘면서도 내심 늘 제게 미안해하는 남편에게 좀 더 강하고 씩씩하게 보이고 싶었다. 그래서 했던 말"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별은 "부족함 참 많은 저희인데 항상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감사하다. 지금처럼 오순도순 이쁘게 행복하게 잘 살겠다. 지켜봐주시는 분들께 이 행복 꼭 함께 나누고 전할 수 있는 멋진 사람들이 되도록 저희도 정말 더 노력하겠다"고 많은 이들에게 인사했다.

한편 별은 지난 2012년 하하와 결혼했으며 현재 셋째를 임신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23:59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23:59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23:59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23:59 07/19
  • 금 : 61.55하락 0.5923:59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