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효준, 쇼트트랙 성희롱 가해자 지목… "황대헌 선수 바지내려"

 
 
기사공유
임효준. /사진=뉴시스

쇼트트랙 대표팀이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가해자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임효준 선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MBC 뉴스는 최근 훈련 도중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쇼트트랙 남녀 국가대표팀 선수 전원이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집단 퇴출당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한 체육회는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암벽등반 훈련을 하던 도중 A선수가 대표팀 후배인 B선수의 바지를 내렸다고 전날(24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당시 B선수는 여자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던 상황에서 수치심을 느껴 A선수를 성희롱으로 감독에게 알렸다. 이날 가해자인 A선수는 임효준(23·고양시청), 피해자인 B선수는 황대헌(20·한국체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모두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임효준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에서 동메달, 황대헌은 같은 경기에서 은메달을 수상했다.

한편 임효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은 이날 오후 삭제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