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 김여정 지도자급 격상"… 후퇴설 잠재우나

 
 
기사공유
김여정. /사진=로이터

국가정보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도자급으로 격상됐다고 전했다.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은 25일 국정원으로부터의 시진핑 주석 방북 관련 업무 보고를 받았다며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김여정 부부장은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당 정치국 간부 32명과 함께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찍은 단체사진에 포함되지 않아 2선으로 후퇴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사진을 보면 김여정 부부장은 리수용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등과 같은 반열에 찍혀 있다. 이는 좀 더 지도자급으로 격상한 역할이라고 국정원은 분석했다”고 말했다.

현송월 부부장의 위치도 격상됐느냐는 질문에 이 위원장은 “현송월 부부장은 김여정 부부장이 했던 역할을 하는 거다. 핸드폰을 들고 현장에서 동선을 챙기는 일을 하는 사진을 (국정원에서) 많이 보여줬다. 지위가 좀 격상된 걸로 보인다고 저는 해석했다”고 답했다.

반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위상은 격하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국정원은 시 주석의 방북 배경에 대해 이날 “시 주석이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방북을 논의하는 중에 있었고, 홍콩 시위 규모가 커지는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방북이 결정된 것 같다”고 관측했다.

국정원은 “과거에는 안보나 외교 분야의 고위급 인사가 수행을 했으나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경제, 군사 분야 고위관료 장관급 인사가 포함됐다”며 “또 과거와 달리 영부인인 펑리위안 여사를 대동한 것과 중국 주석이 방북 전에 사전 기고문을 보내고 또 북한 언론에서 기고문이 게재된 것도 이례적인 형식”이라고 분석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