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한별·보라미유, 차세대 보컬神들의 만남 "CD 삼킨듯"

 
 
기사공유
임한별 보라미유./사진=MBC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임한별과 보라미유의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출연 인증사진이 공개됐다.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25일 "리허설만 봤는데 고막 녹는 중. 오늘의 초대석! 믿고 듣는 라이브 실력자들 임한별, 보라미유와 함께하고 있어요. 셀카 상당히 정직하게 찍은 두 분. 요 솔직한 매력으로 토크도 보여줄 예정이에요! 역대급 라이브, 놓치지 마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셀카 사진을 찍는 임한별과 보라미유의 모습이 담겼다. 임한별의 훈훈한 비주얼과 보라미유의 상큼한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윙크하는 보라미유의 미소가 돋보인다.

임한별과 보라미유는 이날 방송된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한별은 역주행 곡 '이별하러 가는 길' 라이브를 선보였다. 감미로운 보컬과 애절한 가사가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이에 보라미유는 "이 노래를 음원으로만 들었는데 라이브가 훨씬 좋다. CD를 삼키신 것 같다"고 전했다.

지석진은 임한별에게 "'차세대 김나박이'라는 별명이 있던데 어떤가"라고 물었다. 임한별은 "절대 인정하지 않는다. 굉장히 부담스러운 별명이다"고 답했다.

임한별은 '이별하러 가는 길'에 대해 "가사 내용이 연인을 차러 가는 과정이다. 고음을 넣으니 많은 남성 분들이 좋아하시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오월의 어느 봄날'에 대해서는 "엑소 첸씨에게 선물하려고 했던 곡인데 오히려 첸씨가 제 앨범에 넣으라며 피처링을 해주겠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보라미유는 신곡 '안녕, 뜨거웠던 우리'에 대해 이야기하며 "주변 친구들이 정말 많이 좋아해준다. 여자의 입장에서 쓴 이별 가사여서 공감을 많이 해준다. 슬픈 이별이 아닌 쿨한 이별을 그린 노래다"고 말했다.

이어 보라미유는 '안녕, 뜨거웠던 우리'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달달한 음색에 지석진, 임한별 모두 감탄을 금치 못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