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디 벨린저에게 돌진한 여성 관중 "생애 최고의 경험"

 
 
기사공유
코디 벨린저. /사진=로이터

LA 다저스 외야수 코디 벨린저가 이틀 연속 관중의 습격을 당했다.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경기 도중 한 여성 관중이 경기장에 난입해 벨린저를 향해 달려들었다. 이 여성은 경비원들에게 제지를 당한 뒤 퇴장 조치됐다. 

앞서 벨린저는 전날(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경기에서도 한 여성 관중의 습격을 받았다. 이 여성 관객은 벨린저에게 스킨십을 시도하다 저지를 당했다. 

연이틀 경기장에 난입한 관중이 동일 인물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벨린저와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상황을 심각하게 주시하고 있다. 

한편 전날 벨린저에게 달려든 여성은 SNS에 자신이 그라운드에 들어가는 영상을 게재해 눈살을 찌뿌리게 했다. 이 여성은 "내가 정말 벨린저를 만났다. 생애 최고의 경험이었다"며 "나는 괜찮다. 그리고 감옥에 가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반면 벨린저는 같은 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뛰어오는 여성 팬에게 '이러다 감옥에 갈 수도 있다'라고 말하자 그는 '알고 있다. 그럴 만한 가치가 있다'라고 답했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5:30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5:30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5:30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5:30 07/16
  • 금 : 65.22하락 0.6615:30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