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일호 “어린 시절 못 배운 한, 이제 채워가고 있어”

 
 
기사공유
배일호. /사진=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가수 배일호가 성악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18일 방송된 MBC TV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배일호가 출연해 성악과 작곡에 도전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배일호는 "아내가 좋은 소리도 허구한 날 들으면 싫다. 못 살겠으니 나가서 살든지 하라고 하더라. 겁나서 연습실을 만들었다"며 연습실을 공개했다.

배일호는 "전시회를 하러 인사동 가면 근사하게 노래하는 분들이 있더라. 그래서 시작하게 된 것이 성악이다"라며 성악에 도전하는 이유를 밝혔다.

가곡에 노랫말까지 직접 작사하며 "작사, 작곡은 누구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배일호는 즉석에서 '사람이 좋다'를 주제로 곡을 만들고 작사해 불러 감탄을 자아냈다.

배일호는 "욕심이 많다. 하고 싶은 게 많아서 그렇다. 어린 시절에 못 배운 한이 있지 않느냐. 그걸 이제 채워가는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배일호가 1992년 발매한 '신토불이'는 1993년 우루과이 라운드(농산물 무역 협상)와 맞물려 크게 히트했다. 배일호는 신토불이의 대성공에 힘입어 10년이 넘는 무명 생활을 벗어나 스타덤에 올랐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