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아민 “시애틀 신혼생활 초기, 이혼하겠다고 울면서 말했다”

 
 
기사공유
주아민. /사진=스카이드라마 '신션한 남편' 예고 영상 캡처

‘신션한 남편’에 출연 중인 주아민이 시애틀 신혼초기 겪은 고충을 털어놓는다.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skyDrama) 예능 ‘신션한 남편’은 스타부부들의 일상을 속속들이 파헤치며, 그 안에서 아내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첫 방송부터 폭발적인 화제성과 꾸준한 시청률 상승세를 기록하며 화요일 밤 주목해야 할 예능 프로그램으로 떠올랐다.

‘신션한 남편’의 화제성 중심에 주아민-유재희 부부가 있다. 주아민은 ‘신션한 남편’을 통해 미군 장교 출신 남편 유재희와의 시애틀 라이프를 공개했다. 주아민 남편은 세계 최대 글로벌기업 컴퓨터 소프트웨어 회사 M사에 다니고 있으며, 현재 워싱턴 대학교에서 MBA 과정을 밟고 있다. 주아민은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며 아들 육아까지 책임지는 워킹맘이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는 주아민-유재희 부부와 시부모님의 저녁식사 현장이 공개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멋쟁이인 시부모님과 함께, 주아민이 시애틀에서 펑펑 눈물 흘렸던 일화를 공개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린다.

이날 주아민-유재희 부부는 시부모님과 함께 저녁식사를 했다. 여러 대화를 이어가던 중 주아민은 늘 과묵하고 말이 없는 남편 때문에 힘들다는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주아민은 “시애틀 처음 왔을 때 기름 못 넣어서 어머니에게 전화를 했었다”고 회상했다.

주아민은 “그때 남편에게도 전화를 했는데 나보고 기름도 못 넣냐면서 끊어버렸다. 울고불고 이혼하겠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주아민 남편 유재희는 자신의 기억과 다르다며 주아민의 말을 부정했다고. 과연 주아민이 시애틀 주유소에서 펑펑 눈물을 흘린 이유는 무엇일까. 주아민 남편 유재희는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

이날 방송에서는 ‘신션한 남편’ 첫 방송 이후 최초로 세 아내가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한다. 말없이 불쑥 나타난 아내들 때문에 안절부절 하지 못하는 남편들의 모습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5:30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5:30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5:30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5:30 12/10
  • 금 : 63.74상승 0.7215:30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