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한때 미소년' 브루노 "보쳉과 여행했던 느낌"… 이들은 누구?

 
 
기사공유
브루노.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 캡처

‘근황의 아이콘’ 브루노가 ‘불타는 청춘’에 등장했다.

브루노는 지난 2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새 친구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 1997년 독일에서 건너와 국내에서 방송 활동을 했던 인물로 1세대 외국인 연예인으로서 당시 보쳉과 함께 큰 인기를 끌었다.

브루노는 무려 16년 만에 찾은 한국을 둘러보며 “보쳉이랑 같이 여행했던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또 “경치 정말 아름답다. 기분 좋다”면서 “걱정이 없었던 젊었을 때, 그런 생각이 나니까 기분이 좀 이상해진다”고 덧붙였다.

한편 브루노는 지난 1997년 중국 유학생 보쳉과 함께 방송에서 활약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예능, CF, 드라마 등에서 활약한 브루노는 미중년으로 돌아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74상승 0.3809:51 07/22
  • 코스닥 : 674.76상승 0.709:51 07/22
  • 원달러 : 1178.00상승 3.509:51 07/22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09:51 07/22
  • 금 : 61.55하락 0.5909:51 07/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