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등 4대그룹 총수, 오늘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만난다

 
 
기사공유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국내 4대그룹 총수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만난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등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왕세자의 오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현재 사우디는 석유산업 의존도를 줄이고 최첨단 산업 중심으로 경제 구조를 바꾸는 ‘비전 2030’을 추진 중이다.

따라서 이 부회장, 최 회장, 구 회장 등과 5G 및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분야의 협력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 부회장과는 수소전기차와 미래형 모빌리티에 대한 논의를 주고받을 전망이다.

한편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이날 무함마드 왕세자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사장은 2016년 아람코와 합작 조선소 설립을 주도한 인연이 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51하락 8.4113:09 07/18
  • 코스닥 : 666.99상승 0.7113:09 07/18
  • 원달러 : 1176.40하락 4.913:09 07/18
  • 두바이유 : 63.66하락 0.6913:09 07/18
  • 금 : 63.23하락 1.3513:09 07/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