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미얀마 송전로 건설공사 수주… 1046억 규모

 
 
기사공유
두산건설이 미얀마 ‘타웅우-카마나트 구간 초고압 송전로 공사’ 계약을 수주했다.

26일 두산건설에 따르면 이번 공사는 미얀마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으로 타웅우-카마나트 174㎞ 구간에 500kV 철탑 368기를 짓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8958만달러(약 1046억원)다.

미얀마 첫 초고압 송전로 공사로 기존의 230kV보다 고품질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 미얀마는 국토면적이 한국의 6.5배지만 송전선로 길이는 한국의 3분의1 수준이다. 미얀마는 2030년까지 전력수요 100% 충족을 목표로 공적개발원조(ODA)와 다자개발은행(MDB)도 지원할 예정이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이번 공사를 계기로 급성장하는 미얀마시장에서 다양한 사업의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67하락 22.214:03 07/17
  • 코스닥 : 664.12하락 10.314:03 07/17
  • 원달러 : 1180.70상승 3.114:03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4:03 07/17
  • 금 : 64.58하락 0.6414:03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