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조기흠, 유일 '모황도' 가구… 어디길래

 
 
기사공유
'모황도 늦둥이' 조기흠.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KBS '아침마당' 꿈의무대에서 3연승에 도전한 조기흠에 시선이 모아진다.

조기흠은 전라남도 완도군의 외딴섬 모황도에서 늦둥이로 태어났다. 당시 모황도엔 1가구만 살고 있었다고.

이에 그의 아버지는 무려 10년 이상 배에 태워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등교를 시킨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26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도전 꿈의무대' 코너로 꾸며져 조기흠을 비롯해 연리지 부부, 김종만, 김해나, 전웅철 등이 출연했다. 

이날 조기흠의 노래를 들은 진시몬은 "지난주보다 훨씬 늘었다"며 "나이 21세라고 들었다. 발전 가능성이 더욱 많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황기순은 역시"흠 잡을 게 없다"고 칭찬했으며 김혜영은 "나는 오늘 개인적으로 1절보다 2절이 듣기 좋았다. 발전하는 모습이 아주 보기 좋다"고 평가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39하락 8.4714:31 10/23
  • 코스닥 : 657.87상승 1.9614:31 10/23
  • 원달러 : 1173.00상승 3.314:31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4:31 10/23
  • 금 : 58.95하락 0.4314:3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