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눈물, 둘째 임신 기대했는데…

 
 
기사공유
함소원 눈물./사진=아내의 맛 방송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이 둘째 임신이 아니라는 사실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5일 밤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시험관 시술 이후 둘째를 기다리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진화와 함께 딸 혜정 양의 베이비시터와 어린이집을 알아보던 중 어지러움과 피로를 호소했다. 컨디션이 안 좋은 듯한 함소원은 이내 날짜를 계산하더니 "오늘이 며칠이지? 임신인가?"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진화도 "날짜가 비슷하다"며 약국으로 달려가 임신테스트기를 사왔다.

집에 돌아온 후 함소원은 바로 임신테스트기를 확인했고 진화는 딸 혜정 양과 함께 차분히 기다렸다. 이후 화장실에서 나온 함소원에게 진화는 "어떻게 됐냐"고 물었다. 이에 함소원은 말없이 고개를 저으며 눈물을 흘렸고 진화는 "울긴 왜 우냐. 그렇게 쉽게 되는 게 아니지 않냐"며 다독였다.

함소원은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면서 또 한번 눈물을 보였다. 그는 "서운했다. 주사도 맞고 고생도 했는데 안 되니까"라며 "과정이 많이 힘들다. 매달 계속 기다려야 한다. 시간은 계속 가니까"라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3.08하락 1.2814:06 07/22
  • 코스닥 : 673.59하락 0.4714:06 07/22
  • 원달러 : 1177.60상승 3.114:06 07/22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4:06 07/22
  • 금 : 61.55하락 0.5914:06 07/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