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아민 이혼선언 고백, 눈물 펑펑… 무슨 일?

 
 
기사공유
주아민 이혼선언고백./사진=신션한 남편 방송캡처

‘신션한 남편’에 출연한 주아민이 이혼을 선언했던 시애틀 신혼초기 당시의 고충을 회상한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스카이드라마(skyDrama) 예능프로그램 ‘신션한 남편’은 주아민 유재희 부부와 시부모의 저녁식사 현장을 공개했다. 

이날 주아민 유재희 부부의 집에는 함께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시부모가 방문했다. 무뚝뚝한 남편 유재희로 인해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생겼고 원래 외식할 계획이었으나 아내 주아민이 집밥 요리를 하게 됐다. 그렇게 좌충우돌 저녁식사가 시작됐고 주아민은 시부모에게 신혼 초 이야기를 꺼내며 과묵한 남편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주아민 이혼선언고백./사진=신션한 남편 방송캡처

이어 주아민은 “시애틀에 처음 왔을 때 기름을 못 넣어서 어머니에게 전화를 했었다”고 회상했다.

주아민은 “그때 남편에게도 전화를 했는데 나보고 기름도 못 넣냐면서 끊어버렸다. 울고 불고 이혼하겠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희는 "말하는 중간 자기가 먼저 끊었다"며 반박했고 시아버지 또한 "우리 아들이 그럴리가 없다"고 남편 유재희를 두둔했다.

이에 유재희는 공부하러 갈 거라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고 시부모 또한 "불쌍하다"며 아들을 두둔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23:59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23:59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23:59 11/14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23:59 11/14
  • 금 : 62.47상승 0.9923:59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