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방탄소년단 무명일 때 사진 안 찍어 후회… 김연아랑만"

 
 
기사공유
나경원.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무명 시절일 때 사진을 찍지 않아 후회 중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충북 단양군 단양읍 대명리조트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청년정진대회’에서 “저도 방탄소년단 팬이다”며 “방탄소년단이 무명 시절일 때 제가 하는 장애인 행사에 왔는데 (제가) 김연아 하고만 사진을 찍고 방탄소년단하고 찍지 않았는데 두고두고 후회한다”고 밝혔다.

그는 방탄소년단과의 인연을 언급한 뒤 “방탄소년단이 유엔총회장에서 연설한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여러분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 대한민국 위하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또 “침묵은 자유를 앗아간다는 이야기가 있다. 여러분이 침묵해서는 앞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지킬 수 없다”며 “여러분이 나서고, 외치고, 주장할 때 대한민국이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가만히 있는다고 밥 떠다주는 사람은 없다. 여러분이 외쳐야 한다”고 부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