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3기신도시는 일산에 새로운 기회다”

 
 
기사공유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뉴시스 김진아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기신도시 계획에 대해 취소할 방침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또 3기신도시 건설이 일산 등 지역주민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장관은 26일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3기신도시 계획을 철회할 계획이 없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3기신도시 취소는 없을 것”이라며 “오히려 3기신도시를 통해 일산에서 조성 중인 다양한 정책 사업이 활성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일산에 계획중인 다양한 개발 호재에 기인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일산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이 개통되는 오는 2023년 테크노밸리와 방송영상밸리 등 100만평 규모의 특구가 조성된다.

특히 3기신도시인 창릉지구에 조성되는 스타트업-벤처특구가 고양시 내 각 경제특구를 이어주는 마지막 연계고리를 완성하면서 선순환 경제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판단.

김 장관은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도 분명히 했다. 그는 “자신은 앞으로도 일산에 거주할 것”이라며 “내년 총선도 일산에서 출마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15상승 1.7512:13 10/15
  • 코스닥 : 644.65상승 3.1912:13 10/15
  • 원달러 : 1184.00하락 0.912:1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2:13 10/15
  • 금 : 60.03하락 0.4112: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