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자의 친절한 금융] 새옷 입는 코픽스, 가계대출 갈아타볼까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다음달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새로운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등장한다. 코픽스는 정부와 한국은행의 차입금를 반영해 변동금리 대출상품의 금리가 소폭 내려갈 전망이다.

코픽스는 8개 은행이 시장에서 조달하는 예·적금, 양도성예금증서, 금융채 등의 평균 비용을 가중 평균해 결정한다. 반면 신규 코픽스는 기존 금리 결정 체계에 요구불예금 등 결제성 자금과 정부 및 한국은행 차입금 등을 포함한다. 결제성 자금과 정부 및 한국은행 차입금의 조달 비용은 기존 코픽스 산출 시 필요한 자금보다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내려가는 금리, 7월 이후에 대출 갈아타라

은행연합회는 다음달 15일부터 새로운 코픽스 금리를 변동금리 기준의 대출상품 금리를 산정할 때 기준금리로 삼을 예정이다. 은행은 코픽스 금리에 가산금리와 조정금리를 더해 최종 대출 금리를 결정한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가 기존 잔액 기준 코픽스 금리보다 통상 0.10~0.15%포인트 낮다는 점을 감안하면 새로운 잔액 기준 코픽스 금리는 0.12~0.17%포인트 낮아진다.
 
새로운 코픽스 금리는 신규 대출자에게만 적용된다. 기존 코픽스 금리로 산출되는 대출을 받은 사람들이 새 코픽스 금리 대출로 바꾸려면 중도상환수수료를 내고 갈아타야 한다. 다만 금융당국은 이런 갈아타기 수요를 감안해 지난 4월 중도상환수수료를 이미 0.1(신용대출)~0.2%포인트 낮췄다. 

새로 대출을 받거나 대출갈아타기를 고민하고 있다면 올 하반기부터 고려해 볼 만하다. 코픽스 금리가 내려가고 한국은행이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높아서다. 대출금리는 고정금리(혼합형), 변동금리로 나뉜다. 통상 금리인하기에는 변동금리를 선택해야 이자를 줄일 수 있지만 지금은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0.4~0.5%포인트나 싼 이례적 역전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고정금리가 기준금리로 삼는 금융채 5년물 금리가 최근 하락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6월 연 2.6%대였던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는 지난해 말 2.0%대로 하락한 뒤 이달 연 1.6%대까지 떨어졌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경기 악화가 우려되자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인 채권으로 몰리며 시장금리가 하락한 것이다.

변동금리 대출은 1년 전에도 은행권 최저금리가 2%대 후반(농협은행 2.79%)이었다. 1년간 코픽스가 0.03%포인트 올랐지만(신규 취급액 기준) 여전히 2%대 양호한 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앞으로 변동금리가 떨어질 것을 고려하면 굳이 중도상환수수료를 내면서까지 갈아탈 이유가 없다. 

고정금리로 대출받은 사람들은 대출갈아타기를 적극 고려해보자. 1년 전 국민은행의 혼합형(5년 고정, 이후 변동) 최저금리는 3.66%. 지금(최저 2.48%)과 비교해 1.18%포인트나 높기 때문이다. 

따라서 신규 대출자는 당장 금리가 낮은 고정금리를 선택하기 보다 본인의 대출 상환계획을 잘 따져봐야 한다. 일반적으로 3년 안에 상환할 계획이 있으면 변동금리가 유리하고 장기적으로 사용하는 대출에 대해선 고정금리가 유리하다. 3년 후에 대출을 갚으면 중도상환수수료가 면제되기 때문이다.

중도상환수수료는 통상 대출 직후에 상환액의 1.5%, 1년 후 1.0%, 2년 후 0.5%이고, 3년 경과 시점에서 사라진다. 최근 은행권은 변동금리 대출의 중도상환 수수료를 인하해 담보대출(가계·기업 동일)은 0.2%포인트, 신용대출은 0.1%포인트 낮췄다.

은행 관계자는 "대출기간이 길고 금리가 1% 이상 차이난다면 갈아타는 게 이득일 수 있다. 중도상환수수료 등을 꼼꼼이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