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

 
 
기사공유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들이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서울 성북구 소재 노후주택을 보수하는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에는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40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주택 노후로 거주에 어려움을 겪지만 직접 보수하기 어려운 가정을 방문해 도배, 장판 및 싱크대 교체, 단열작업 등의 활동을 펼쳤다.

지난해 전통시장, 유기견 보호소, 소방관 휴게시설 환경개선활동 등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한 바 있는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는 올해 희망의 집 고치기에 이어 하반기에 우체국 집배원 휴게시설 개선활동도 진행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인프라 개선공사 외에도 복지시설 방문 봉사, 무료급식 봉사, 임직원 가족 참여 봉사활동, 김장 나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3.52하락 0.8409:53 07/22
  • 코스닥 : 674.52상승 0.4609:53 07/22
  • 원달러 : 1178.00상승 3.509:53 07/22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09:53 07/22
  • 금 : 61.55하락 0.5909:53 07/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