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생방송 도중 방송 사고…일본 방송사 무개념 자막 '논란'

 
 
기사공유
구하라. /사진=TV도쿄 방송 화면 캡처

가수 구하라의 일본 생방송 공연 도중 상의가 흘러내리는 방송 사고가 발생했다. 

구하라는 26일 TV도쿄의 음악 특집 ‘테레비 도쿄 음악제 2019’에 출연했다. 5시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번 프로그램에는 구하라를 비롯해 아라시, 킨키키즈, 브이식스, 칸쟈니8, AKB48 등의 인기 스타가 총출동했다.

이날 방송에서 구하라는 카라의 히트곡 ‘미스터’를 열창했다. 그러나 공연 도중 상의가 아래로 조금씩 흘러내려가는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옷 안에는 보조 의상이 있었고 구하라는 의연하게 대처하며 무대를 마쳤다.

무대가 마무리된 후 진행자가 “아슬아슬한 해프닝이 있었다”고 말을 건네자 구하라는 “조금 조마조마했다”며 시청자들에게 미안하다는 의미로 고개를 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구하라 공연 도중 '소동 후 첫 텔레비전'이라는 자막을 내보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지난달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것을 떠올리게 하는 문구였다. 이후 구하라가 극심한 우울증 등을 딛고 새출발을 하기 위해 나선 무대에는 적절치 않은 자막이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3.34하락 1.0218:03 07/22
  • 코스닥 : 674.78상승 0.7218:03 07/22
  • 원달러 : 1178.30상승 3.818:03 07/22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3 07/22
  • 금 : 61.55하락 0.5918:03 07/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