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엉덩이춤' 논란 거세져… 이재정·장제원 등 비판 "경악스러워"

 
 
기사공유
한국당 엉덩이춤 장면(위), 행사 장면. /사진=머니투데이,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지난 26일 개최한 여성당원 행사에서 ‘엉덩이춤’ 퍼포먼스를 벌여 논란이 일고있는 가운데 당내외를 불문하고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여성 존중 없는 여성 페스티벌”이었다며 “여성중심 정당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는 것이 아니라, 여성을 도구로 당의 승리만을 목표로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백혜련 의원도 SNS를 통해 “해도해도 너무하다. 연일 국회 신기록을 작성하는 것도 모자라 공당에서, 여성위원회 주최 행사에서 성인지 감수성 제로 행위까지”라며 “국회를 멈춰놓은 채 여성당원 바지 내리고 엉덩이 보여주는 공연에 환호하는 당신들은 도대체 뭔가”라고 일침을 놨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더욱 절망스러운 것은 이를 보며 박수를 치던 당 대표의 경악스러운 성인지 감수성”이라며 “여성을 위한답시고 만든 자리에서 여성을 희화한 한국당”이라고 강조했다.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는 거세지고 있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같은 날 SNS를 통해 “울고 싶다. 저만 느끼는 허탈감일까”며 “안에서는 사활을 걸고 패스트트랙 강행을 저지하려고 몸부림치는데, 밖에서는 ‘철 좀 들어라’라는 비판을 받는 퍼포먼스를 벌여야 했냐”고 내부 비판에 나섰다.

장 의원은 “분위기를 봐가면서 행사 내용을 구성해야지 않냐”며 “일반 국민들의 정서는 아랑곳하지 않고, 우리끼리 모여 춤춘다고 여성 친화형 정당이 된다고 생각하냐”고 일갈했다.

그는 “정말 힘 빠지고 속상한 하루다. 제가 왜 내일 또 피마르는 패스트트랙 저지 투쟁의 최선봉에 서야 하는지 씁쓸하다”며 “‘성인지 감수성’ 왜 이리 낯설게 들리는 걸까. 민망해서 사진은 올리지 않겠다”고 글을 갈음했다.

한편 한국당은 논란이 일자 이후 입장문을 통해 “해당 퍼포먼스는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며 “이번 행사의 본질인 여성인재 영입 및 혁신 정당 표방이라는 한국당 노력이 훼손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해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3 10/21
  • 금 : 59.38하락 0.32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