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시민은 죽겠다는데… 김현미 “내년 총선 일산서 출마할 것”

 
 
기사공유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뉴시스 최진석 기자
“앞으로도 계속 일산에 거주할 것이고 내년 총선도 일산에서 출마하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26일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3기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일산신도시 지역주민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정면 돌파 의지를 들어낸 셈이다.

김 장관은 3기신도시 계획에 대해서도 강행 의지를 드러냈다. 3기신도시 건설이 일산 등 지역주민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는 판단.

그는 “3기신도시 취소는 없을 것이며 오히려 3기신도시를 통해 일산에서 조성 중인 다양한 정책 사업이 활성화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가 말한 활성화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을 비롯해 테크노밸리와 방송영상밸리 등 100만평 규모의 특구 조성, 3기신도시인 창릉지구에 조성되는 스타트업-벤처특구가 고양시 내 각 경제특구를 이어주는 마지막 연계고리를 완성시켜 막대한 선순환 경제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것.

반면 지역주민들의 반발은 여전히 거세다. 3기신도시 지정을 통해 지역민들이 입게 될 피해는 아랑곳 하지 않고 1년이나 남은 본인의 총선 출마 의지를 거론한 것 자체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일산신도시 한 주민은 “수도권 최고 수준의 주민세, 자족시설과 광역 교통망 부족 등 일산이 떠안은 당면과제는 외면한 채 총선 출마라는 본인의 욕망만 드러내고 있다”며 “게다가 3기신도시 건설에 따른 집값 하락 등 우려가 날로 커지고 있다. 일산 주민들이 처한 현실에 맞는 주민 체감형 정책이 나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