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엉덩이춤 논란인데…황교안 "행사마다 와서 공연해달라"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이른바 '엉덩이 춤'으로 저질 행사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황교안 대표의 격려성 발언이 눈길을 끈다.

한국당은 2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2019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를 진행했다. 14개 시도당 여성당원 16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정치관계법 강의 ▲나경원 원내대표의 미니특강 ▲시도여성위원회 장기자랑 ▲황교안 대표 인사말 ▲희망의 종이비행기 날리기 ▲장기자랑 시상 등 순서로 진행됐다.

문제는 2부 행사인 시도여성위원회 장기자랑에서 불거졌다. 경남도당 여성 당원들은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부르다 황 대표가 앉아 있던 객석을 향해 엉덩이를 돌렸다. 이후 일제히 바지를 내려 속바지에 적힌 '한국당 승리'라는 글자를 내보였다. 당원들은 객석에 글씨가 잘 보이도록 엉덩이를 내밀고 양쪽으로 흔들기까지 했다.

장기자랑 무대 이후 황 대표는 무대에 올라 "반쪽만 모였는데도 대단하지 않느냐. 옆에 있는 분들 손을 잡고 '대단하십니다'라고 격려해달라"며 "오늘 장기자랑에서 누가 1등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 그런데 제가 공약을 하겠다. 상위 5개 팀은 행사마다 와서 공연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한 것을 잊어버리지 말고 조금 더 연습해 멋진 한국당 공연단을 만들어주길 바란다"라며 "다 잘하신 것 같다. 전 (장기자랑을) 보면서 우리 한국당의 힘을 느낀다"고 전했다.

그러나 황 대표의 격려와 달리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저질행사'라는 비판이 일었고 정치권에서도 '여성존중이 없는 여성행사'라고 지적했다. 특히 같은 당 장제원 의원 마저 "안에서는 패스트트랙 강행을 저지하려고 몸부림을 치는데 밖에서는 그토록 축제를 열어야 하냐"며 "일반 국민들의 정서는 아랑곳하지 않고 우리끼리 모여 낯뜨거운 춤을 춘다고 여성친화형 정당이 된다고 생각하냐"고 비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