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 코웨이 다시 판다… "재무리스크 선제적 대응"

 
 
기사공유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사진=뉴스1DB
웅진그룹이 웅진코웨이를 인수한 지 3개월 만에 되판다. 자금조달에 문제가 생기며 재무리스크가 커질 위험이 생겨서다.

27일 ㈜웅진에 따르면 재무적 리스크의 선재적 대응 차원에서 코웨이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코웨이의 매각 대상 지분은 25.08%다.

웅진그룹 모회사인 웅진씽크빅은 지난 3월 코웨이 인수계약을 종결했다. 하지만 인수 직후 불거진 웅진에너지의 부실이 문제가 됐다. 웅진에너지가 감사의견 거절을 받으며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이에 따라 지주사인 ㈜웅진의 회사채 신용등급이 BBB+에서 BBB-로 하락하며 자금조달에 문제가 생겼다.

웅진 측은 "예상치 못한 재무리스크로 향후 그룹 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위기발생 이전 선제적으로 코웨이를 매각해 모든 부채를 정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웅진은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고자 웅진코웨이를 1년 내 매각할 방침이다.

코웨이 매각 자문사는 인수를 주관했던 한국투자증권으로 결정했다. 코웨이는 지난해 매출 2조7000억원에 영업이익 5200억원을 낸 우량기업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7.51상승 3.4212:34 11/12
  • 코스닥 : 662.21상승 0.8412:34 11/12
  • 원달러 : 1164.10하락 2.712:34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2:34 11/12
  • 금 : 61.15상승 0.2712:34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