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위니아, 장마 앞두고 제습기 판매량 최대 20% 증가

 
 
기사공유
/사진=대유위니아
장마와 폭염이 겹치면서 여름철 실내환경 대비가 시작됐다. 27일 대유위니아에 따르면 올해 6월에 접어들며 위니아 제습기 판매량이 매주 상승곡선을 나타내고 있다.

6월 10~16일에는 전주 대비 판매량이 15% 늘었으며 17일~23일에는 전주 대비 20% 늘었다.

이번 주부터 시작된 장마와 반복되는 폭염으로 실내 환경이 악화하면서 제습기 판매는 7월까지 상승세를 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장마는 폭우가 동반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대유위니아는 대용량과 에너지 효율이 좋은 가습기가 선호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대유위니아 판매동향을 분석해보면 11ℓ와 16ℓ 가습기가 인기로 두 제품은 올해 전체 판매량에서 각 40%가량의 비중을 차지했다. 제습기 구매 시에는 용량 선택도 중요하다.

보통 집 평수의 절반 정도의 용량을 구매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예를 들어 집이 20평이면 약 10ℓ, 30평이면 15ℓ 이상의 제품을 사면 된다.

위니아 제습기는 올해 4월 새로 출시돼 뛰어난 에너지 소비 효율과 높은 편의성이 특징인 제품이다.

특히 16ℓ 형은 정속형 모델 중 최고의 제습 효율을 자랑해 전기료 절감에 효과적이다. 위니아만의 기술력이 적용된 ‘듀얼 컴프레서’로 진동과 소음은 줄이면서 제습 효과는 더욱 강력하게 선사한다.

또한 모든 라인업에 대한아토피협회로부터 ‘아토피 안심마크(KAA)’를 획득해 예민한 피부를 가진 이들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장마철에 발생하기 쉬운 곰팡이 걱정을 덜 수 있도록 일반 건조보다 최대 8.1배 빠르게 건조하는 터보 모드도 있다. 제품 상단의 블레이드는 제습된 공기를 집안 곳곳으로 넓게 퍼뜨려 준다. 최근 증가하고 있는 1인 가구 트렌드에 맞춰 8L의 소용량 제품도 만나볼 수 있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예년보다 폭염이 일찍 시작하면서 실내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여름에는 햇볕보다 적절한 습도 환경이 중요한데, 대처가 늦으면 곰팡이 발생은 물론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니 사전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