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여기어때, '공실 솔루션' 특허 베꼈다"

 
 
기사공유

야놀자가 여기어때를 상대로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했다.
야놀자가 공실 솔루션을 베꼈다며 여기어때를 상대로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했다.

야놀자는 여기어때 운용사인 위드이노베이션 상대로 특허침해금지 및 손해배상청구소송과 더불어 특허권침해금지가처분을 제기했다고 26일 밝혔다.

야놀자는 소장에서 여기어때의 ‘페이백’ 서비스가 자사의 특허권을 침해했다고 적시했다. 이 특허는 숙박 서비스 제공에 관한 분야로, 숙박업소의 만성적인 공실 문제를 해결해주는 BM특허라는 게 야놀자의 주장이다. 야놀자는 이를 ‘마이룸’이란 이름으로 제공하고 있다.

야놀자에 따르면 마이룸 서비스는 숙박업체의 수익증대와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마이룸 서비스는 ▲숙박업체가 보유한 객실 일부를 야놀자에게 판매 위탁 ▲야놀자는 위탁받은 객실을 ‘마이룸’으로 정해 고객에게 판매(1차 판매) ▲야놀자는 마이룸 상품을 구입한 고객에게 50% 할인쿠폰을 지급 ▲고객은 해당 숙박업체에 재방문 시 할인쿠폰이 적용된 가격으로 객실을 구입(2차 판매)하는 구조다.

이 모델의 핵심은 숙박업체가 야놀자에게 위탁한 객실 중 일부를 야놀자가 ‘마이룸’이란 이름으로 직접 판매한다는 것. 이를 통해 1차 판매로 인한 수익은 야놀자가, 2차 판매로 인한 수익은 숙박업체가 취한다.

야놀자는 2016년 6월17일 이러한 비즈니스 모델을 특허로 출원하고 이듬해 10월 등록까지 마쳤다. 위드이노베이션은 2016년 9월부터 ‘페이백’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페이백 서비스의 핵심은 숙박업체가 여기어때에 위탁한 객실 중 일부의 판매를 여기어때에게 위탁하는 것이라는 야놀자 측의 설명이다. 여기어때 페이백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 역시 50% 할인쿠폰을 지급받는다.

야놀자 측은 “여기어때의 페이백 서비스는 그 명칭만 다를 뿐 마이룸 서비스와 동일하다. 여기어때의 특허권침해로 우리는 십여억원 이상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야놀자를 대리하는 김경환 법무법인 민후 대표변호사는 “여기어때의 페이백 서비스는 야놀자의 특허발명 각 구성요소와 그 구성요소 간의 유기적 결합관계가 그대로 포함돼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위드이노베이션 측은 "아직 소장이 당사에 접수되지 않아 구체적 답변을 제공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야놀자가 주장하는 특허는 당사 페이백 서비스와 구성이 다르며 (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이에 대한 소명을 명확히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4.63하락 7.5514:40 11/18
  • 코스닥 : 668.60상승 0.0914:40 11/18
  • 원달러 : 1164.00하락 2.614:40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4:40 11/18
  • 금 : 61.93하락 0.5414:40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