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체감경기 한달만에 소폭반등… 제조업은 '주춤'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6월 기업의 체감경기가 소폭 반등했다. 반면 제조업체 체감경기는 소폭 뒷걸음질쳤다. 디스플레이장비 투자 부진과 건설기계 수출 둔화가 맞물린 게 주된 요인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19년 6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보면 업황 BSI는 전월보다 1포인트 오른 74를 나타냈다. BSI는 기업가들이 체감하는 경기동향 및 전망을 조사해 지수화한 경기판단지표다. 지수가 100을 밑돌면 부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보다 많다는 의미다.

BSI는 올해 1∼2월 69까지 빠졌다가 3월 73으로 올라선 뒤 73∼74에서 횡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제조업 업황 BSI는 1포인트 하락한 75를 나타냈다. 조선·기타운수(88)가 앞서 수주했던 선박 건조물량의 증가로 전월 대비 20포인트 올랐다. 2011년 7월(90) 이후 8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최악의 상황을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타기계·장비(68)와 전기장비(68)는 설비투자 부진 등 여파로 각각 6포인트, 8포인트 하락했고 식료품(77)과 섬유(57)의 하락 폭도 각각 7포인트, 9포인트로 컸다. 형태별로는 수출기업(80)이 3포인트 하락했고, 내수기업(71)이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74로 전월 대비 3포인트 올랐다. 전문·과학·기술(87)은 18포인트 올랐다. 부동산업(73)도 12포인트 올랐다. 최근 몇 달 새 공동주택 분양 물량이 늘면서 사업시행사의 실적이 좋아진 점이 체감경기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예술·스포츠·여가(78)가 7포인트 하락했다.

다음달 전 산업 업황 전망지수는 75로, 5월에 조사했던 6월 전망(73)보다 2포인트 올랐다. 정보통신업은 6포인트, 전문·과학·기술은 7포인트, 운수창고업은 각각 3포인트 올랐다. 신작게임 출시와 중계수입료 증가, 해상운임 상승 및 항공여객 성수기 진입이 이유다. 

BSI에 소비자 동향지수(CSI)를 합쳐 산출한 경제 심리지수(ESI)는 전월 대비 0.8포인트 오른 92.4를 나타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